작성자 : 이재훈 작성일 : 2007.06.01
독도서 산호군락 첫 발견


독도서 산호군락 첫 발견

 

독도 연안에서 대규모 산호 군락이 첫 발견됐다. 특히 동해 외해에서 대규모 산호군락이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31일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에 따르면 이달 초 독도 해역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던 중 독도 서도 남쪽 코끼리바위 주변에서 부채뿔산호를 대량으로 발견했다. 산호군락은 수심 3~6m에 분포해 있었으며, 크기는 가로 10m, 세로 3m 가량이다.
수산과학원은 산호군락이 쓰시마(對馬)난류의 영향을 받아 생겼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오염이 전혀 진행되지 않은 청정해역의 지표 가운데 하나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국내 산호군락지는 제주도 주변해역이나 남해안 일부 지역으로 알려져 왔다.
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 심해연구센터 황강석 연구사는 “독도의 경우 보호지역이고 주변의 날씨가 험해 그동안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발견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앞으로 추가 조사를 거쳐 수중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관계 기관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릉=이재훈기자 2007-05-31 20:25:06 대구일보